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 바로가기

인천시 단행본 <올드 벗 뉴(OLD BUT NEW)_오래된 그래서 새로운>, <인천, 사람> 2권 발간

부제목
제공일자
2020.01.21
제공부서
인천광역시 소통기획담당관
전화번호
032-440-8305
첨부파일
(1)7. 인천시 단행본 OLD BUT NEW 오래된 그래서 새로운, 인천, 사람 2권 발간.hwp 다운로드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올드 벗 뉴(OLD BUT NEW)_오래된 그래서 새로운>, <인천, 사람> 2권의 신간 서적을 펴냈다.

○ 올드 벗 뉴(OLD BUT NEW)는 개항과 산업화 시대를 거쳐 현재까지 도도한 물결처럼 흘러온 인천의 역사를 기록했다. <인천, 사람>은 21세기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인천사람들의 내밀하고 진솔한 이야기를 담았다.

○ 올드 벗 뉴(OLD BUT NEW)는 과거의 기록에 머물지 않고 인천이 발전해온 과정과 현재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리고 있다. 오래된 흑백 사진에 담긴 역사, 그 시간이 쌓여 이룬 오늘의 모습을 보며 인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내일을 내다볼 수 있다.

○ 한적한 바닷가 마을이 국제적인 항구가 된 이야기, 일제강점기 조병창으로 시작해 반세기 넘게 부평의 한복판을 차지했던 미군부대 이야기, 광할한 갯벌에서 거대한 국제도시로 변모한 송도에 대한 이야기에 이르기까지, 인천 각 지역의 어제와 오늘을 여러 각도로 바라본다.

○ <인천, 사람>은 21세기 동시대를 살아가는 인천사람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았다. 환경운동가, 봉사자, 그린피스 항해사, 소설가, 시사만평가, 영화감독 그리고 인천의 하늘, 땅, 바다를 기반으로 한 공항, 항만, 철도시설에서 땀 흘리는 시민에 이르기까지. 각자의 영역에서 땀 흘리며 인천이란 도시 안에서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내밀한 삶의 이야기다.

○ 토박이 그리고 태어나지는 않았어도 인천이 좋아 인천을 제2의 고향으로 생각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에 이르기까지. 책을 통해 ‘인천을 사랑해서, 그래서 인천사람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사람들의 삶 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

○ 올드 벗 뉴(OLD BUT NEW)는 인천항, 인천역과 경인철도, 싸리재, 월미도, 수인선, 연안부두, 부평 애스컴시티, 국가산업단지, 경인고속도로, 경인아라뱃길, 야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 동인천역, 소래염전, 북성포구, 만석부두, 송도해수욕장, 능허대, 수봉공원, 식목행사, 송도국제도시, 인천愛뜰과 구월동으로 짜여졌다.

○ <인천, 사람>엔 임순례, 안병진, 이설야, 곽현숙, 김연식, 이경호, 장용, 유사랑, 박상숙, 박차영, 양진채, 고제민, 허윤현, 유예진, 박병상, 유남석, 이금주, 김치수, 백윤주 등이 인터뷰이로 나온다.

○ 신봉훈 인천광역시 소통협력관은 “이번 시 홍보책자는 인천이란 도시와 그 안에 사는 인천사람들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획물”이라며 “인천시민들이 인천에 사는 것이 행복하고 인천사람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인천시는 매년 숨겨진 인천의 가치와 정체성을 발굴하는 단행본을 펴내고 있다. 그동안 <까치발로 본 인천>, <그대 추억, 인천 기억>, <그 길, 인천>, <인천을 그리다> 등의 책들을 펴냈다.

○ 인천시 홍보책자는 인천시민들과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무료로 배포하며, 인터넷 서점과 포털 사이트 등에서 전자책으로도 볼 수 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대변인
  • 문의처 032-440-3079
  • 최종업데이트 2019-10-28
바로가기 QR코드 - www.incheon.go.kr/IC010201/view?matSno=2&matOfYmd=202001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