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가 감시한 ‘인천의 독립운동가’

“독립운동가 한 분이라도 더, 그 분의 자손들 한 분이라도 더, 독립운동의 한 장면이라도 더, 찾아내겠습니다. 기억하고 기리겠습니다. 그것이 국가가 해야 할 일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제62회 현충일 추념사 중)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근간이 된 ‘한성 임시정부의 태동지’, 인천! 
그러나 인천에서 전개된 독립운동은 여전히 잘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은 오늘, 시민 여러분과 함께 무명으로 잊혀져가는 ‘인천의 독립운동가’의 이름을 기억하고자 합니다.     


  • 소개된 독립운동가는 인천문화재단에서 제공한 자료를 바탕으로 ‘일제감시대상 인물카드*’에서 체포 또는 재판 당시 거주지가 현재 인천광역시에 해당하는 인물들 중 죄목이 ‘소요’ ‘보안법 위반’ ‘치안유지법 위반’ 등 독립운동과 관련되는 분 중 11분을 선별하였습니다.
  • 일제감시대상 인물카드(출처: 국사편찬위원회):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의 감시 대상이었던 인물 4,857명에 대한 신상카드. 1920~1940년대에 일제 경찰에서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며, 사진‧출생연월일‧출생지‧주소‧신장 등 개인의 기본정보 외에 활동‧검거‧ 수형에 관한 사실들이 기록되어 있다.     

김명진       김삼수      문무현      임갑득      유봉진      염성오

   유학용      심혁성      조명원      조정서      최봉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