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춘시장 말과 글

인천생각

[문재인 대통령 송도 '스마트시티' 방문] 10.22

담당부서
총무과 ()
작성일
2020-10-22
조회수
198


“디지털 뉴딜로 시민이 체감하는 스마트시티, 포용의 기술을 실현하겠습니다.”

지난주 ‘한국판 뉴딜 시‧도지사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께 인천 바이오 클러스터 방문을 요청 드렸는데, 디지털뉴딜 핵심인 스마트시티를 먼저 방문해주셨습니다.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한 후 인천을 가장 먼저 방문해주셨다는 사실에 반가움과 막중한 책임감이 함께 들었습니다.

이원재 경제청장의 스마트시티 운영센터 현황보고를 받은 후 행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스마트시티 추진현황 보고대회를 진행했습니다.
김현미 장관님에 이어 실시간 수요응답형 버스인 ‘I-MOD’를 중심으로 인천시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현황을 발표했습니다.

인천시민이 직접 선정한 인천형 뉴딜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인 ‘I-MOD’는 지난해 영종에서 진행한 실증 결과를 바탕으로 국토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선정됐습니다.
시민 시각에서 문제발굴과 해법마련에 큰 도움을 준 시민참여단과 대학생 친구들도 함께 참석해 발표하는 내내 더없이 든든했습니다.

기술 발전은 시민 수용성과 함께 가야합니다. 서비스를 이용하는 수요자는 말할 것도 없고 지역 운수사업자, 소상공인 등과의 상생협력도 중요합니다.
앞으로 ‘사회참여형 멀티모달 서비스’를 추진해 시민이 직접, 삶의 공간에서 변화를 체감하는 스마트도시를 구축하고 한국판 뉴딜의 모범적인 선도 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발표를 맺었습니다.

보고대회를 마치고 앞으로 자율주행 시대를 이끌게 될, ㈜카네비컴에 방문해 생산라인과 개발실도 돌아봤습니다. 대한민국은 올해 세계 디지털 경쟁력 평가에서 8위를 차지했습니다.
특히 미래 준비도 분야는 3위입니다. 코로나19라는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민관이 함께 ‘한국판 뉴딜’, 미래를 위한 투자에 담대히 나서고 있습니다.

“‘한국판 뉴딜’이라는 도전은 한국 경제의 전면적인 대전환이며, 불평등 사회에서 포용 사회로 가기 위한 약속”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깊이 새깁니다.

소외된 시민들까지도 보듬을 수 있는 포용의 기술을 실현시킬 수 있도록 정부에 발맞춰, 시민과 함께 ‘인천형 뉴딜’을 추진해 가겠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