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천자치경찰위원회, 설 명절 치안대책 역량‘집중’

담당부서
자치경찰운영과 (032-440-7293)
작성일
2022-02-03
조회수
65

인천시자치경찰위원회가 설연휴기간 집중되는 치안수요 및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비해 경찰 모든 기능의 역량을 집중한 종합치안활동에나선다.

인천광역시는 인천광역시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이병록)가 경찰청과 협업해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각종 범죄와 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1 24일부터 2 2일까지 열흘간‘설 연휴 종합치안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세부 추진사항으로는 지역 내 범죄취약요인에 대한 진단과 분석을 통해 1인 가구 밀집지역 금융기관 보이스피싱 등 명절기간 대표 취약요소에 대해 맞춤형 예방활동을 실시한다.

설 연휴 기간 신고가 많은 가정폭력과 아동학대 사건에 대해서도 관련기능(여청·112·형사)간 협업해 가정폭력·아동학대사건 모니터링 결과 최근 신고 이력 보호조치 내역 등을 종합해 고위험군 대상으로 재발방지 및 보호·지원 필요성을 점검한다.


스토킹 및 전·현 연인 등 관계성 범죄 중 폭력 수반 사건은 즉시 수사 착수·진행하고 위험성을 판단하는 한편, 현장출동 단계에서 긴급응급(임시)조치 및 잠정(임시)조치 등 피해자 보호조치를 더욱 강화한다. 반복신고 사건은 강력사건으로 비화 가능성이 높은 만큼, 반복신고 사건에 대해서는 3중 점검*을 실시한다.

*3중 점검 : 과거이력 등 상습성 확인, 여청·형사·112 등 기능 합동 서장 전수보고 및 지휘·점검, 반복신고 현황 취합 및 적정성 확인

특히, 관련 대상을 층간소음과 같은 이웃 간 분쟁 등 생활불안 요인까지 확대하고, 반복사안에 대해서는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적극 적용하는 등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강·절도, 생활주변 폭력, 보이스피싱 등 서민생활 침해 범죄에 대해서도 엄정 대응하는 한편, 취약계층이 생계형 범죄에 내몰리지 않도록 공동체 복귀 지원을 실시한다.


범죄예방활동과 더불어 ‘코로나19’재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 및 관리를 강화하고,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무허가 유흥시설 등 방역지침 위반 불법영업에 대해서도 집중 단속한다.


설 연휴를 전후해 전통시장 백화점 대형마트 공원묘지 등 혼잡 예상지역에 경력을 선제적으로 배치해 소통위주의 교통관리를 실시하는 한편, 고속도로 입구·식당가 등에서 주야간 불문 상시 음주운전 단속과 사고요인행위 집중 단속을 실시해,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고 교통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병록 인천자치경찰위원장은 “코로나 19 재 확산 방지를 위한 범정부적 방역조치를 적극 지원하고, 사회적 약자 및 서민침해 범죄 예방을 위한 선제적·예방적 활동을 강화해 시민들이 평온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4) 3 시민이 주인 되는 인천형 자치경찰제 시동.hwp 미리보기 다운로드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 (제1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