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홍보 자료
서브배너 이미지

보도/홍보자료

보도자료

인천시, 커피박 재자원화 위한 지자체 간 연계 시스템 구축

담당부서
자원순환과 (032-440-3573)
작성일
2021-12-22 14:36
조회수
213

지자체 최초로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에 참여한 인천시가 이번에는 커피박 재자원화를 위한 정부·지자체간 협력 체계 구축에 나섰다.

인천광역시는 22일 환경부, 경상북도, 현대제철, 한국생산성본부, 환경재단과 함께 커피박을 재자원화 하는 친환경 자원순환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인천시에서 수거한 커피박을 경상북도에서 친환경적으로
재자원 하는 모델로, 그동안 인천시에서 수거된 커피박 대비 사용량 이 저조해 대량 소모 기술 제휴를 통한 안정적인 프로젝트 운영의 필
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추진됐다.
재활용 가치가 높지만 생활폐기물(소각, 매립)로 버려지고 있는 커피박을 민·관이 협력해 재자원화 하겠다는 의지로 커피박 재자원화를 위해 지자체 간 최초의 연계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주체별 역할은 다음과 같다.
 
▲인천시 : 커피박의 지속적 재자원화를 위한 안정적 사업 모델 발굴
▲경상북도 : 커피박으로 축사의 악취를 줄이는 연구개발 사업을 통한
친환경 재자원화 실현
▲환경부 : 커피박의 효율적 재자원화를 위한 행정적・제도적 지원
▲현대제철·한국생산성본부·환경재단 : 기금 출현과 재자원화 프로젝트
운영 시스템 구축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는 커피박을 활용해 자원 선순환 모델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인천시는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2020년부터 본 프로젝트를 시작해 공공 수거 시스템을 구축하고 친환경 제품으로 재자원화 하는 체계를 만들어 왔다.
 
커피박은 커피를 만들고 남은 부산물(커피 찌꺼기)로 커피 한 잔을 만
들기 위해서는 약 15g의 커피원두가 사용되며 이중 14.97g, 즉 99.8g의 원두가 커피박이 되어 생활폐기물로 소각 또는 매립된다.

현대경제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18년 우리나라 성인 1인당 연간 커피 소비량은 353잔으로 하루에 1잔 꼴이며, 이는 세계 평균 소비량인 132잔의 약 2.7배에 달하는 수치다.
 
이처럼 국내 커피 수요는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커피를 만들고 남은
부산물인 ‘커피박’의 처리 부담 또한 지속적 증가가 예상되는 시점
이기에 커피박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재활용 유형 확대 등 제도
적인 보완 및 처리방안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인천시는 올해에도 관내 커피박 재자원화 사업을 지속 확대해 5개구(중구·미추홀구·남동구·부평구·서구)의 커피전문점 431개소를 대상으로 커피박 120톤을 수거하고 재자원화를 추진해, 지속 가능한 순환경제 모델의 기반을 확립하기 위해 노력했다.
 
2021년 수거된 커피박 중 63.8톤이 커피박연필(9만 개)과 커피박 데크
(850개)로 재탄생했으며 이 과정에서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에도 기여
하는 등 재자원화를 통한 경제·사회·환경적 가치를 창출했다.
 
정낙식 시 자원순환과장은 “민ㆍ관협력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사업 운영 지원을 통해 선도적인 자원순환 모델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내년 1월 12일 커피박 재자원화 사업 확대를 위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사업에 참여하는 19개 기관과 함께 ’21년 사업성과 및 ‘22년 추진 계획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첨부파일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 (제1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