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홍보 자료
서브배너 이미지

보도자료

인천시, 깨끗한 재활용품 현금으로 보상하는 자원순환가게 85개소로 확대

담당부서
자원순환과 (032-440-3572)
작성일
2023-03-15
조회수
21899

인천시가 재활용품의 올바른 분리 배출과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문화 조성을 위해 자원순환가게를 확대한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깨끗하게 분리 배출된 재활용품을 시민들에게 현금(포인트) 보상 해주는 인천자원순환가게를 올해 85개소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재활용품을 깨끗하게 분리해 지정일(군·구에 따라 다름)에 가까운 자원순환가게로 가져오면, 무게에 따라 현금(포인트)으로 보상을 해준다.

회수된 재활용품은 100% 재활용된다.


시는 2021년 17개소 시범 사업을 시작으로 2022년에는 8개 구 56개소, 3만6천여 세대가 참여해 투명페트병 등 19종의 재활용품 302톤을 수거했고, 7천2백만 원을 현금(포인트) 보상했다.

이렇게 회수된 재활용품은 그동안 직원용 네임텍, 환경미화원 안전조끼, 인천시 상징물로 재탄생되기도 했다.


2021년 시범사업 당시 자원순환가게의 가입자 수는 1,244명 이었으나 지난해말에는 1만 2,412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9개 군·구에 85개소로, 2026년까지는 155개소로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가게에는 자원관리사(총 149명)를 배치해 재활용품의 분리배출 방법 등에 대해 교육·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이용자가 비대면으로도 재활용품을 배출할 수 있도록 사물인터넷(loT)기술을 활용한 무인수거기 30대도 설치해, 재활용품 배출·수거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관리하는 등 재활용품 분리배출 문화를 확산시키고 자원재활용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김달호 시 자원순환과장은 "버려지는 폐기물을 올바르게 분리배출 해 재활용 가능 자원의 회수율이 높아질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며,

"우리 시에서도 재활용품 분리배출과 수거 체계가 개선되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1) 3 인천시, 깨끗한 재활용품 현금으로 보상하는 자원순환가게 85개소로 확대.pdf 미리보기 다운로드
공공누리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자원순환과
  • 문의처 032-440-3564
  • 최종업데이트 2023-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