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가 추진하는 자원순환정책 대전환은 무엇인가요?    

수도권 매립지 등 후진국형 지상 직매립 방식을 종료시키고 높은 재활용율과 친환경자원환경시설에 기초한 선진국형 순환경제 체계 를 도입하려는 것입니다.    

추진방향    

생활폐기물 발생량을 줄여나갑니다.

  • 일회용품 사용 감축 등 버려지는 쓰레기를 점진적으로 감축하겠습니다.

자원 재활용 확대를 통한 순환경제를 실현합니다.

  • 플라스틱 등 버려지는 자원의 재활용을 극대화하고 폐기물을 에너지화하여 전력생산과 난방열 공급 등에 최대한 활용하겠습니다.

자체 친환경 자원환경시설을 설치·운영합니다.

  • 인천의 폐기물을 스스로 처리할 수 있는 필수 환경시설을 설치하여 재활용과 소각을 통해 남은 최소한의 물질만 지하에 매립하는 등 최첨단의 시설을 통해 환경 영향을 최소화 하겠습니다.

시민들의 이해와 참여에 기초합니다.

  • 재활용 실천, 범시민운동 전개 등 시민들이 주도하고 공감하는 정책을 추진하겠습니다.


주요과제    

쓰레기 발생 감량화

    0.8kg/1인 1일 발생목표→전국 최상위 수준(전국평균 1kg)
    • 폐기물처리시설 반입 수수료 및 생활쓰레기 종량제봉투 가격 현실화
    • 친환경 자원순환 청사 및 1회용품 없는 장례문화 조성 추진
    • 시민 참여 쓰레기 없는 착한 소비문화 확산
    •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친환경 생활쓰레기 수거 체계 개편
    • 음식물류 폐기물, 배출원에서부터 실질적 감량 추진

쓰레기 재자원화율 제고

    ('18) 59.8% → ('25) 95% (분리수거 등 61% + 소각재, 슬러지 등 재활용 34%)
    • 주택가·상가 재활용 배출·수거체계 개선 확대
    • 버려지는 폐기물의 재자원화 추진
    • 폐가전 무상방문수거서비스, 폐건전지 집중수거 캠페인, 자원순환 녹색 나눔장터 운영
    • 중간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친환경 순환시설 건립
    • 중간폐기물(소각재, 슬러지 등)→ 벽돌, 보도블럭, 도로 복토재 생산 관급자재로 사용

친환경자원환경시설 건립

    26년부터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 이행
      → 필수기반시설 확충으로 안정적 쓰레기처리,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 및 주민편익 증진

    • 친환경 · 최첨단 자원순환센터(소각시설) 건립
    • 자원재생센터, 자원순환 홍보·연구소 설립
    • (가칭) ‘인천에코랜드’(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

자원순환 문화조성

    자원순환 정책 홍보 및 교육 강화를 통한 자발적 참여 문화 조성
    • 시민 홍보용 콘텐츠 제작
    • 시민 참여형 자원순환 캠페인 추진
    • 자원순환 정보 전달 온라인 채널 ‘인천e그린’ 운영
    • 찾아가는 자원순환교실 및 어린이 자원순환 뮤지컬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