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천시, 강화군 만도리해역에 어린 꽃게 방류

담당부서
수산자원연구소 ()
작성일
2020-08-03
조회수
144

인천시, 강화군 만도리해역에 어린 꽃게 방류


인천시 수산자원연구소는 서해안 꽃게 자원 회복을 위해 17일 지역 어업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강화군 만도리해역에 자체 생산한 어린 꽃게 100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류된 어린 꽃게는 지난 5월 부화한 것으로,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의 전염병 검사를 통해 건강한 종자로 판정된 1㎝ 이상의 우량 종자들이다. 어린 꽃게는 내년 봄부터 어획이 가능한 크기로 자라게 돼 어업인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은 꽃게의 서식·산란에 가장 적합한 환경으로 전국 생산량의 40%를 차지하는 국내 제일의 꽃게 산지이지만 매년 자원량이 감소, 자원량 회복을 위해 지속적인 방류사업이 필요한 실정이다.


앞서 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 4~5월에도 어린 점농어 21만 마리를 영종·영흥해역에, 어린 전복 10만 마리를 승봉해역에 각각 방류한 바 있다.


노광일 시 수산자원연구소장은 “자원 조성을 위한 방류는 어업인 소득증대에 크게 도움이 되는 사업”이라며 “앞으로 연평해역에 어린 꽃게 90만 마리와 함께 참조기·주꾸미·갑오징어·바지락 등 145만 마리의 우량 종자를 자체 생산해 방류하는 등 풍부한 수산자원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경기신문 (https://www.kgnews.co.kr)


첨부파일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 (제1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글
인천수산자원연구소 특허기술 11건 무상 이전
다음글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