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율탈춤

        
  • 지정번호 : 국가무형문화재 제61호
  • 예능보유자 : 차부회, 박일흥
은율탈춤 이미지

은율탈춤은 황해도 서쪽 평야지대의 끝에 자리잡은 은율군 은율읍의 장터에서 전승되어온 가면극으로, 1978년 중요무형문화재 제61호로 지정되었다. 약 2~3백년전, 어느 반란 때 난리를 피했던 사람들이 섬에서 나오면서 얼굴을 가리기 위해 탈을 썼다고 하는데서부터 유래되었다고 전해진다. 한국전쟁 때 월남한 연희자들에 의해 남한에서 연희가 복원되었으며, 1982년에 전승지를 인천시로 지정받아 현재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수봉공원 내에 전수회관을 두고 활동하고 있다.

완초장

        
  • 지정번호 : 국가무형문화재 제103호
  • 기능보유자 : 이상재
완초장 이상재 사진

완초(莞草)는 일명 왕골이라고 하는 1년생 풀로 윤기가 나고 질긴 것이 특징이며, 완초장은 완초를 선별하여 가공하는 기능, 물감을 들이는 염색처리 기능, 염색 완초의 적절한 배열로 완초 공예를 만드는 장인을 말한다. 완초 공예품은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 왕실에서 주로 사용한 가치를 인정받는 진귀품이며, 외국과의 중요한 교역품으로 활용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통 민속공예품이다.

강화 외포리 곶창굿

        
  • 지정번호 : 인천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 예능보유자 : 정정애
강화 외포리 곶창굿 정정애 사진

외포리 곶창굿은 어업을 위주로 하는 정포마을과 농업을 위주로 하는 대정마을 주민들이 농사가 잘 되고, 고기를 많이 잡게 해달라는 등의 마을 번영을 기원하는 도당굿의 하나이다. 곶창굿은 임경업 장군을 모시는 대표적인 서해안 풍어제이다. 최영 장군처럼 억울하게 죽은 영웅이 무속신이 되었듯이 임장군도 무속신이 되어 복수 하러 중국으로 가면서 연평도에서 조기를 잡아 선원을 배불리 먹였다는 전설과 함께 조기잡이 신으로 모시고 있다. 외포리 곶창굿은 2년이나 3년마다 음력 2월 초에 3일간 하는 것이 전례이지만, 마을 사정에 따라 더 자주하거나 늦춰지기도 하였다고 한다. 다른 풍어제에서 볼 수 없는 작두타기가 있고, 굿의 순서가 다른 곳의 순서와 달리 먼저 수살맞이를 한 후 우물굿, 당굿으로 이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강화 용두레질소리

        
  • 지정번호 : 인천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2호
  • 예능보유자 : 황길범
  • 관련사이트 : http://www.yongdure.kr
강화 용두레질소리 사진

강화용두레질노래는 내륙지방과 비교하여 일부분이 황해도(연백지방) 농요의 영향을 받았다. 두레질소리는 물고가 좁은 경우 독창으로 이어 나가다가 넓은 경우에는 두 개 이상 융두레를 설치하여 주고 받으며 노래를 한다. 또한, 모심는소리 역시 좁은 논의 경우는 독창으로 흥얼거리나 넓은 논에서는 메기고 받으며 노래한다.

서곶들노래

        
  • 지정번호 : 인천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8호
서곶들노래 사진

현재의 인천 서구 지역은 삼국시대와 고려시대를 거쳐 조선시대에 이르면서 정조 13년(1789) 서곶면이라는 방리가 기록되어 남아있다. 그 후로 행정구역의 명칭이 서곶으로 개편되면서 지금까지도 긴 역사를 이어오며 소중한 농경문화를 간직하고 있는 지역이다. 정확한 연대는 알 수 없으나 인천 서구의 농경문화의 발달은 조선시대 또는 그 이전으로 추측할 수 있다. 『서곶 들노래』는 인천 서곶 지역의 농민들이 옛날부터 모심기와 김매기를 할 때 부르던 소리 농요로서 모찌기, 모심기 소리는 꺾음조의 소리로 부드러움을 자랑한다. 매기 소리는 애벌, 두벌, 세벌매기로 나눠져 농군들의 힘을 실어주는 경쾌한 리듬의 선창의 짧은 장단과 후창의 긴 장단의 교창으로 이루어져 있다.

갑비고차농악

        
  • 지정번호 : 인천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9호
  • 예능보유자 : 전내익, 임명선
갑비고차농악 사진

전통사회에서 농악은 크게 세 가지 존재방식을 갖는다. 첫째, 대보름 무렵에 하는 당산굿이나 마당 밟기와 같은 의식과 관련된 농악, 둘째, 두레꾼과 함께 김매기 등에서 치던 두레굿과 같이 노동과 관련된 농악, 셋째 판굿과 같이 놀이와 관련된 농악이 그것이다. 현재 전승되는 “갑비고차 농악”은 이 중 놀이와 관련된 판굿 형태의 농악이며, 이 안에서 농사일을 놀이로 재현하는 농사굿 놀이가 주 내용을 이룬다. 이런 농사굿은 경상북도와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 보이는데 지역적으로 먼 강화에서 비슷한 내용의 농악이 보존되고 있다는 점이 큰 특징이라 할 수 있다.

부평두레놀이

        
  • 지정번호 : 인천광역시 무형문화재 제26호
  • 예능보유자 : 부평두레놀이보존회
부평두레놀이 사진

인천 부평 두레놀이는 경기 웃다리 농악의 배경을 갖고 있으며, 지역의 명품축제인 인천부평풍물대축제를 이끌어온 단체로써 22개동 풍물단연합이 활동하고 있는등 그 어느 지역의 두레보다 전통과 규모면에서 우수한 두레단으로 평가된다. 또한 보존단체가 부평구 문화단체등과 연계하여 지역의 전통 민속을 보존하려는 가안 의지를 가지고 있으며 역사성, 지역성, 예술성을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체계적 전승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강화교동 진오기굿

        
  • 지정번호 : 인천광역시 무형문화재 제27호
  • 예능보유자 : 주정자
강화교동 진오기굿 사진

진오기굿은 망자(亡者)의 영혼을 위로하여 저승으로 보내는 망자천도(亡者天道)굿을 말한다. 전국 각지에 망자천도굿이 있는데 서울에서는 이를 진오기굿이라 하며, 규모가 큰 경우는 새남굿이라 부른다. 호남에서는 씻김굿이라 칭한다. 강화 교동도에서도 망자천도의례인 진오기굿이 전승되고 잇다. 교동 진오기굿은 황해도굿, 경기굿, 서울굿과는 다른 독특한 구성 방식을 보인다. 내림장단 등이 있고 만세받이 장단도 교동 만세받이 장단이라 하여 황해도굿 만세받이나 서울굿 만세받이와도 다르다. 강화 교동도는 진오기굿 외에도 대동굿, 부군당굿, 사신국 등이 행해지고, 각 가정마다 단골 무당을 두어 집안의 치성을 드렸을 만큼 무업이 성행한 곳이다. 이러한 배경에서 발전해 온 교동의 진오기굿은 황해도굿과 서울․경기굿 사이에서 지역 정체성이 드러나는 굿으로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