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역사

59 몽(夢)땅 인천 Ⅱ-올림포스 호텔

2020-09-01 2020년 9월호

올림포스 호텔 앞에서 올림포스 뽐내기


- 2020년 8월 월미바다역 창문으로 본 풍경

무더운 여름날, 공사장 크레인이 올림포스 호텔 앞에서
‘올리는 힘(올림force)’을 자랑하며, 철근을 들어 올리고 있습니다.


이 호텔의 영문 이름은 그리스 신들이 모여 산다는 Olympus입니다.
이름하고 걸맞게 한때는 인천의 선남선녀들이 모여들던 핫 플레이스였죠.
인천 내항 재개발로 이 일대가 화려했던 옛 영광을 되찾길 기원합니다.  


글·사진 백상현 본지 편집인



첨부파일
공공누리:출처표시+변경금지 (제3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미디어담당관
  • 문의처 032-440-8305
  • 최종업데이트 2019-10-28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