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역사

몽(夢)땅 인천 Ⅱ

2020-10-30 2020년 11월호

우주의 1년이 담긴 알곡 한 알


- 2020년 10월 교동평야


코로나19와 싸우는 과정에서도
어김없이, 누렇게 벼가 익는 가을이 왔습니다.

세상엔 혼자 되는 일도, 저절로 이뤄지는 일도 없습니다.
저 알곡 한 알 한 알에 봄날의 햇살, 여름날의 빗줄기,
뙤약볕에서 살을 태우며 농사를 지은 농부들의 굵은 땀이 담겨 있습니다.

무르익어 겸손하게 머리 숙인 알곡들에게 감사합니다 맞인사를 올립니다.


글·사진 김진국 본지 총괄편집국장



첨부파일
공공누리:출처표시+변경금지 (제3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미디어담당관
  • 문의처 032-440-8305
  • 최종업데이트 2019-10-28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