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빛으로 그린 사진 이야기

2023-11-30 2023년 12월호


겨울의 고향은 하얀 세상



고향의 눈은 밤새 소리 없이 찾아온다. 그 하얀 눈 위에 첫 발자국을 남기는 건 누렁이다. 그런데 고향이 개발되면서 누렁이는 먼저 어디론가 떠났다. 물론 고향 사람들도 모두 떠났다. 오봉산 아래 양지바른 곳이 나의 고향 ‘산뒤마을’이다.


겨울이면 하얀 눈이 하늘에서 내려와 마을을 하얗게 덮었다. 어린 마음에 그 하얀 눈을 천사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나는 겨울을 하얀 세상으로 생각하며 사진을 찍는다. 백설공주 이야기처럼 사진을 찍고 싶은 것이다.


글·사진 최병관 사진가

첨부파일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홍보기획관
  • 문의처 032-440-8304
  • 최종업데이트 2024-01-1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