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광

새로운 여행 - 교동도 화개산

2022-11-01 2022년 11월호


하늘에서,

만난 세상


이제 화개산에서 교동도 여행의 마침표가 찍힐 듯하다. 모노레일을 타고 화개정원을 지나 전망대에 오르는 여정은 여행자의 마음을 끌어당기기 충분하다. 목적지 끝에는 가마득히 높던 하늘이 바로 눈앞에 펼쳐진다. 가을이라지만 유난히도 맑은 날. 2.5km 바다를 사이에 둔 북녘땅이 손에 잡힐 듯하다. 우리가 사는 이 땅은 숨 막히도록 아름답다.


글 정경숙 본지 편집위원│사진 류창현(드론)·전재천 포토 디렉터


강화 화개산 모노레일

산을 오르는, 새 길
교동도 화개산으로 오르는 새 길이 열렸다. 해발 260m, 화개산은 교동도에서 가장 높지만 산세가 완만하고 너그럽다. 슬슬 걸어 올라도 두 시간이 채 안 걸린다. 걸어도 즐겁지만 탈것에 몸을 실어도 기분이 새롭다. ‘강화 화개산 모노레일’. 섬의 새로운 즐길 거리를 벌써 알고 평일인데도 사람이 모여 들었다. 나이 든 어르신들과 어린아이의 손을 잡고 온 가족 단위 관광객이 눈에 띈다.
노란색 모노레일 열차가 반갑다. 열차는 5분마다 승차장에서 사람들을 싣고 길을 나선다. 느릿느릿, 구불구불 산길을 오른다. 유리창 너머로 막 고운 옷을 갈아입기 시작한 나무숲이 스쳐 지난다. 그 사이로 가을 햇살이 찰랑이며 부서져 내린다. 오르막길에 들어서자 몸도 따라서 기우뚱, 까르르 웃음이 터져 나온다.
높이 오를수록 황금빛으로 물든 들판과 햇살에 일렁이는 바다가 시야를 가득 메운다. 급기야 가깝고도 먼 북녘땅까지 시선이 닿는다. 신선한 바람이 뺨을 스치고 진한 풀 향기가 코끝에 닿는다. 아, 가을이 무르익었다.




햇살에 젖어 빛나는 교동도 앞바다



화개산 전경. 레일 끝에 전망대가 솟아 있다.
남쪽, 아름다운 우리 땅과 바다를 향한 방향이다.



하늘, 더 가까이
하늘과 가까운 곳에 다다랐다. 열차가 멈춰 섰다. 20분 남짓, ‘지상에서 영원’까지의 여행은 짧게 끝났다. 현재 화개산 정상에는 전망대를 조성하는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다. 올해 말이면 세상에 위풍당당한 모습을 선보인다.
강화군에 허락을 구하고 공사 중인 전망대에 미리 올랐다. 순간, 가슴이 두근거린다. 온통 파란 세상이 시야를 압도한다. 32m 높이다. 가마득히 높던 하늘이 바로 눈앞에 펼쳐진다. 15층 아파트 꼭대기 높이에서 투명유리 바닥 아래로 펼쳐진 세상은 보는 것만으로 아찔하다. 살얼음을 밟듯이 구름 위를 걷듯이, 그 위를 걷는 기분이란.
북쪽 관망탑에 서면 예성강을 따라 펼쳐진 황해도 연백평야가 보인다. 남북을 사이에 둔, 단 2.5km의 바다. 그리워도 가까이 있어도 닿을 수가 없다. 시야를 남쪽으로 돌린다. 우리가 발 딛고 사는 이 땅이 이토록 아름다웠던가. 황금빛 너른 품으로 섬을 아우르며 일렁이는 산과 들, 바다는 맑은 가을 햇살을 받아 파랗디파랗게 빛나고 있다. ‘아름다움에 숨이 막힌다’라는 표현은 이럴 때 쓰는 말이리라.


이달 임시 개장하는 화개정원



올해 말 완공을 앞둔 화개산전망대. 32m 높이의 스카이워크형 전망대다.



 화개산을 오르는 모노레일 열차



화개산을 따라 이어진 모노레일 길



여행은 계속된다
올라오면 내려가기도 해야 한다. 우리네 인생사의 높고 낮음, 오르막길이 있으면 내리막길도 있는 것처럼. 산에서 내려갈 때는 모노레일을 타는 대신 걷기로 했다. 그 길, 떠날 때의 두근거림은 없지만 위로와 격려가 발걸음을 함께 맞춘다. 느리게 걷다, 잠시 서서 긴 호흡을 내쉰다.
햇살이 스러지면 철책을 두른 채 저 멀리 물러나 혼자가 되는 섬, 교동도. 이 섬에 오면 닿을 수 없는 북쪽 땅만 하염없이 바라보곤 했다.
오늘은 하늘 가까이 올라 시선을 남쪽으로 돌렸다. 우리가 지금 발 딛고 선 땅이 이토록 아름답다는 걸, 내게 허락된 모든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문득 깨달았다. 삶을 온전히 느끼고 사랑하게 됐다. 하루가 채 안 되는 짧은 여정. 낯선 여행지에서 익숙한 일상으로 돌아왔지만, 여행은 끝나지 않았다.

강화군은 화개산 관광자원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화개산 정상에는 화개산전망대가 올해 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32m 높이의 스카이워크형 전망대다. 화개정원은 이달 개장할 계획이다. 정원은 물, 추억, 역사문화, 평화, 치유의 정원 다섯 가지 테마로 꾸몄다. 모노레일은 민간투자로 설치됐다. 왕복 2km, 40분 코스다.


화개산 전경. 북녘땅과 바다를 향한 방향이다.


강화군 정원관리사업소 문의 032-932-2336·2337
강화 화개산 모노레일 인천시 강화군 교동면 교동동로 471번길 6-60, 문의 032-933-3300

취재 영상 보기


첨부파일
이전글
영흥도 꾸지나무정원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공공누리:출처표시+변경금지 (제3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도시브랜드담당관
  • 문의처 032-440-8304
  • 최종업데이트 2022-10-13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