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지난호 보기

김영승의 시선(詩선)

2021-07-30 2021년 8월호

김영승의 시선(詩선)


정현종(鄭玄宗 ; 1939 -  )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



글 김영승


 빵빵! 두 방을 맞았다. 뼈가 으스러지는 것 같았다. 팔뚝을 보니 빨간 당구알 같이 빨갛게 부어올랐다. 대낮인데도, 폭죽 그 유산탄이 터지는 것 같았다. 민박집 할아버지가 에프킬라를 갖고 나와 뿌렸다. 툭툭 떨어져 내렸다. 말벌이었다. 작년에 자기는 이 말벌에 쏘여 헬기로 인천까지 이송되었단다. 여기저기 전화를 했으나 계속 불통이었다. 어? 고개를 갸우뚱했다. 지금쯤이면 의식을 잃고 쓰러져야 하는데 안 쓰러지다니 이상하다는 표정이었다. 팔뚝을 보니 당구알 만하던 것이 자두알 만해졌다. 걱정할까봐 아들한테는 말을 안 했었다. 어릴 적 나는 빨개벗은 채 닭장 안에 들어갔다가 하도 벌에 쏘여 면역이 생겼나보다 했다. 굴업도에서의 일이다. 해변으로 나갔다. 녹말가루 같은, 이게 모래인지, 곱게 빻은 금강석 분(粉)인지, 피전 블러드 루비 분(粉)을 섞고, 금분, 은분을 또 섞어, 그 어떤 거룩한 손길이 미장이의 흙손처럼 흙손질을 해놓은 듯한, 세상에 이러한 백사장은 하늘 아래 없으리…… 그 모래밭에 저녁노을이 깔리고 곧 은하수가 펑펑 쏟아져 내렸다. 실신은 말벌들 때문이 아니라 별들 때문 같았다.
 나는 아들이 중3때까지 소위 여름휴가라는 것을 거의 다 인천 앞바다의 섬들로 갔었다. 아들이 훈련을 마치고 자대 배치 받은 후 보낸 육필 편지엔 그 섬들의 추억이 마치 영사(映寫)되듯 묘사되어 있었다. 아들은 그러한 아버지한테 감사를 하고 있어 감사했다.
 아니 그 서해의 바다가 이토록 쪽빛이라니, 승봉도의 바다를 보고 한 탄식이다.
 대이작도 선착장에서 낚시를 마치고 가로등이 도열한 해안도로를 따라 돌아가는 밤은 내 인생 밤의 장면 중엔 그 장면 하나여도 좋을 그런 장면이다. 
 나는 인천 앞바다의 그 섬들에 가고 싶다.



첨부파일
이전글
스케치에 비친 인천 ⑧ 연안부두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공공누리:출처표시+변경금지 (제3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소통기획담당관
  • 문의처 032-440-8305
  • 최종업데이트 2019-12-18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인천광역시 아이디나 소셜 계정을 이용하여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계정선택
인천시 로그인 네이버 카카오
0/250

전체 댓글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