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연·전시

공연일정

인천시립교향악단 기획연주회 "음악과 함께 떠나는 유럽여행"

  • 기간
    2021-07-09 (금) ~ 2021-07-09 (금)
  • 시간
    오후 7시30분
  • 장소
    대공연장
  • 관람료
    R석 1만원, S석 7천원
  • 주최
    인천시립교향악단
  • 문의
    032-420-2781
  • 관람연령
    8세 이상
  • 티켓예매
    예매하기 예매내역확인

할인 혜택 적용 시 해당사항을 준수하셔야하며, 그렇지 않을 시에는 공연당일 현장에서 차액을 지불하셔야 합니다.
모든 할인은 중복적용되지 않습니다.


■ 인천문화예술회관 유료회원 40% 할인(유료일반회원:2매까지ㅣ유료가족회원:4매까지) : 공연 당일 회원카드 미지참시 현장차액지불
■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 할인 : 공연 당일 접종확인서 지참
■ 장애인, 국가유공자 동반1인까지 50% 할인 : 공연 당일 복지카드 및 유공자증 미지참시 또는 본인 아닐 시 현장차액지불
■ 문화누리카드 소지자 본인만 50% 할인 : 공연 당일 문화누리카드 필수 지참, 미지참시 차액 지불
■ 예술인패스 카드 소지자 본인만 40% 할인 : 공연 당일 예술인패스카드 필히지참,미지참시 차액지불
■ 인천e음 카드소지자 본인만 30% 할인 : 공연 당일 인천e음카드 미지참시 차액 지불 
■ 10인이상 단체 40% 할인
■ 인천시립교향악단 카카오플러스 친구 40% 할인 : 전화예매만 가능






인천시립교향악단 기획연주회 

 "음악과 함께 떠나는 유럽여행"






Program


로시니                     윌리엄 텔 - 서곡
G. Rossini                 Guillaume Tell – Overture

슈트라우스 2세             빈 기질 op. 354
J. Strauss II               Wiener Blut op. 354

그리그                    피아노 협주곡 가단조 op. 16 중 제1악장
E. Grieg                  Piano Concerto in a minor op. 16
                          Allegro molto moderato
                                                                        피아노 김강태

포레            펠레아스와 멜리장드 모음곡 op. 80 중 제3곡 - 시칠리엔느
G. Fauré,             Pelleas et Mellisande op. 80  No.3 - Sicilienne

차이코프스키              1812년 서곡 op. 49
P. I. Tchaikovsky         1812 Overture op. 49




지휘 / 정한결


현시대의 수많은 정상급 지휘자들을 배출해 낸 독일 문화부 소속 독일음악협회 ‘지휘자 포럼(Dirigentenforum)’이 선택한 차세대 지휘자 정한결은 서울예술고등학교 작곡과를 졸업한 뒤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 지휘전공에서 임헌정 교수를 사사하였다. 이후 독일로 건너가 만하임 국립음악대학 지휘과에서 유럽의 대표적인 지휘자 중 한 명인 슈테판 블루니에를 사사하여 실기 최고점수로 석사 학위를 취득, 현재 계속하여 동 대학원 Postgraduate 과정에 재학 중이다. 독일에서는 도이치 방송 교향악단(구 자르브뤼켄 방송 교향악단)을 비롯하여 슈투트가르트 필하모닉, 라인란트팔츠 국립 오케스트라, 하이델베르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로이틀링겐 필하모니, 바덴바덴 필하모니, 남서독일 포르츠하임 체임버 오케스트라, 만하임 체임버 오케스트라 등 다수의 프로 오케스트라들을 지휘하였으며, 국내에서는 경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TIMF 앙상블 등을 지휘하였다.

이미 대학 재학 시절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제29회 정기오페라 <마술피리> 공연을 직접 지휘한 바 있으며, 2018년 독일 만하임 국립음대 정기오페라의 지휘를 맡아 브리튼의 <루크레치아의 능욕>을 성공적으로 공연하였고, 2017년 예술의전당 가족 오페라 <마술피리>의 부지휘를 맡는 등 오페라 경험 또한 쌓아나갔다. 현대음악 분야에도 특별한 관심을 갖고 꾸준히 활동하면서 세계적인 작곡가 니코 뮬리의 실내악 작품을 독일 초연, 해리슨 버트위슬의 오보에 4중주를 한국 초연하기도 하였다. 독일 도이치 방송 교향악단과의 공연에서는 극강의 난이도로 잘 알려진 죄르지 리게티의 피아노 협주곡을 성공적으로 지휘하여 언론과 관객의 큰 호평을 받았으며, 해당 연주 실황은 독일 자를란트 방송국 라디오에서 방송되었다.

2017년과 2018년에는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 주 지휘자 포디움에 대표로 참가하였고, 두 차례 모두 우수 지휘자로 선정되어 프로 오케스트라들과 공연하였다. 또한, 마에스트로 요하네스 슐래플리의 초대로 그의 공연을 대신 넘겨받아 만하임 체임버 오케스트라를 객원지휘 하기도 하였다. 앙상블 모데른, Colin Metters, Nicolas Pasquet, Ekhart Wycik, Lutz Koehler, Pavel Baleff, Elias Grandy, Roger Epple, Johannes Klumpp, 성시연, 지중배 등 저명한 지휘자 및 앙상블의 마스터클래스에 다수 참가하여 다양하고 폭넓은 음악 세계를 경험하였다.



피아노 / 김강태


서울대학교 졸업


다카마츠국제피아노콩쿠르 준우승,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3위
인터내셔널마에스트로 국제피아노콩쿠르 3위
이탈리아 발세시아무지카 국제음악콩쿠르 특별상
KBS한전음악콩쿠르, 부산음악콩쿠르, 이화경향콩쿠르 1위
12세에 금호영재콘서트로 데뷔, 2017년 경기영아티스트 선정
대만국립오케스트라, TIMF, 세토필하모닉, 다카마츠오케스트라, 경기필하모닉, 부산시향, 원주시향, 춘천시향, 강남심포니 등 국내외 다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

피아니스트 김강태는 12세에 금호영재콘서트로 데뷔하였고, 2009년 이화경향콩쿠르 우승을 시작으로 해외파견콩쿠르, 부산음악콩쿠르를 우승하였으며, 수리음악콩쿠르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 유수의 콩쿠르에서 우승하였다.

그는 2019년 KBS•한전음악콩쿠르에서 우승하였으며, 통영에서 열린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에서 3위를 수상했고, 2018년에는 국제 음악 콩쿠르 연맹(WFIMC) 소속인 일본 다카마쓰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준우승을 차지하였으며, 이탈리아에서 열린 발세시아 뮤지카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특별상을 수상하였다. 대만에서 열린 인터내셔널 마에스트로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결선무대를 대만 국립 교향악단과의 협연으로 3위를 수상하며 국제무대에서도 실력을 입증하였다.

2017년 경기영아티스트로 선정되어 독주회 및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협연무대를 가졌으며 대만 국립 오케스트라, TIMF(통영국제페스티벌오케스트라), 세토필하모닉, 다카마츠 오케스트라, 부산시향, 원주시향, 춘천시향, 강남심포니 등 다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무대를 가지며 활약하고 있다. 그는 서울대학교에서 주희성 교수를 사사하며 졸업했다.



인천시립교향악단

인천시립교향악단은 1966년 6월 1일 첫 연주회를 시작으로, 초대 상임지휘자로 김중석이 임명되어 창단과 함께 교향악단 발전에 기틀을 마련하였으며, 1984년 한국 교향악계의 원로인 故 임원식이 상임지휘자로 부임하여 풍부한 경험을 통해 악단 발전의 중반기를 맞이하였다. 1994년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개관과 동시에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금노상을 영입, 국제규모의 4관 편성으로 증원되었으며, 2006년 9월에 중국 상하이 출신의 첸 주오황을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영입하면서 보다 수준 높고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국내외 정상급 교향악단으로 도약하였다. 2010년 10월에는 금난새가 취임하여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2015년 8월 지휘자 정치용이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부임하여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었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은 2018년 10월부터 바톤을 잡은 이병욱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와 함께 지역을 넘어 세계를 향해 최상의 연주를 들려주는 오케스트라로 비상하고 있다.

지금까지 인천시립교향악단은 총 390여회의 정기연주회와 3,000여회 기획연주회, 미국, 유럽(이태리, 불가리아, 유고), 싱가포르, 홍콩, 일본, 대만 등 해외 연주를 통하여 인천을 세계에 알리는 문화사절단으로 국제음악 발전에 기여해오고 있다. 또한 국내에서는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수원, 부천, 대전, 전주, 목포 등 지방 순회연주를 통해 지방 문화 활성화로 한국 교향악 발전을 도모하고 있으며, 다양한 관람 층을 위한 폭넓은 공연으로 인천 내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1996년과 1998년에 대만성 정부와 대만성립교향악단의 초청으로 ‘제5회 국제음악예술제(고웅, 대남, 대중시)’와 ‘제7회 국제음악예술제’(화련, 기룡, 대북, 신주, 가의시)에 참가하였고, 2006년 12월에는 일본 이시카와 현 가나자와시 초청연주, 2009년 10월에는 ‘아시아 오케스트라 위크 2009’를 동경과 오사카에서 성황리에 공연하였으며, 2010년 4월에는 한국 교향악단 최초로 중국 베이징 국가대극원(National Centre for the Performing Arts)의 초청연주회를 성공적으로 연주하여 중국인들에게 한국 교향악단의 위상을 널리 알렸다. 2010년 6월에는 발트 3국 중 2개국인 라트비아의 ‘리가 페스티벌 2010’의 개막연주회와 리투아니아에서 열린 ‘빌뉴스 페스티벌 2010’ 폐막연주회에서 전 관객들로부터 수차례 기립 박수를 받으며 인천시립교향악단을 정통 클래식의 본고장인 유럽인들에게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공연을 통하여 크게 감명 받은 리가 시장은 인천시립교향악단을 ‘리가 페스티벌 2011’에 재 초청 의사를 제의하기도 하였다.

매년 예술의 전당에서 주최하는 ‘교향악축제’에 초청되어 찬사를 받았으며 2008년 2월에는 세계적인 교향악단인 베를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수석연주자 초청연주회와 2009년 5월에는 유럽 정상급연주자 초청연주회를, 2010년 6월에는 제300회 정기연주회를 가졌다. 2011년부터는 모든 연주회를 시리즈별로 구상하고 수준 높은 협연자를 초청하는 등 다양한 연주를 통해 인천시민들에게 행복을 주는 연주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왔으며, 창단 50주년인 2016년부터는 지금까지와 다른 패러다임인 시즌제를 교향악단 단독으로는 전국 최초로 도입하여 앞으로의 희망찬 50년을 열어가고 있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은 정기연주회를 비롯한 기획연주회, 찾아가는 연주회 등 다채로운 공연을 준비하여 미래 중심도시인 인천을 넘어 세계의 문화예술을 선도할 교향악단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문화예술회관
  • 문의처 032-420-2736
  • 최종업데이트 2020-05-07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