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새소식

인천문화예술회관 리모델링 사업 계획 발표

담당부서
문화예술회관 (032-420-2051)
작성일
2022-01-17
조회수
280

인천문화예술회관 28년만의 리모델링,
통합추진으로 본격화 한다.


- 1·2단계 구분 추진 → 통합 추진으로 리모델링 사업 변경
- 대·소공연장 무대 및 객석, 관객 편의시설 등 개선
- ‘개관 30주년(2024년)’에 맞춘 예술회관의 새로운 도약 마련

 



인천 대표 복합문화공간인 인천문화예술회관이 개관 28년 만에 전면적인 리모델링에 들어간다. 2022년부터 2024년까지 약 3여년에 걸친 공사를 통해 안전성과 전문성이 개선된 현대적 감각의 공연장으로 재탄생한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은 1994년 4월에 개관한 인천의 중심적인 공공 공연장이다. 다양한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다목적 공연장이자 4개의 전시장과 회의장을 갖추고 있으며, 4개 인천시립예술단(교향악단/합창단/무용단/극단)이 상주하고 있다. 연간(2017~2019년 평균) 357회 이상 공연을 개최, 18만8천명의 관객이 찾았으며, 가동률 80%(전국 평균 58.2% 2019년 공연예술실태조사(문화체육관광부))가 넘는 인천의 핵심 공연장이다.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한 공연취소 및 비대면 공연으로 공연 횟수 52회, 관람수 12만 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이전 보다 37% 이상 축소


하지만 개관 이후 무대시설과 건축설비 등이 노후화됨에 따라 안전성과 전문성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안전점검 컨설팅 결과 부분적·일시적 보수로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예술회관은 2020년에 리모델링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2021년 3월 19일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1·2단계 ‘구분 추진’ → 2단계를 3년 앞당긴 ‘통합 추진’으로 진행
예술회관은 당초 인천시의 재정여건을 고려하여 1단계(2021~2023년, 333억 원)와 2단계(2026~2027년, 151억 원)로 구분해 진행하는 리모델링 기본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1단계 사업비로는 노후시설의 근본적 개선과 전문 공연장으로서 갖춰야할 다양한 요구사항 해결이 불가능한데다 사업기간이 장기화되는 문제점이 제기 되었다.

이에 설계과정에서 개진된 시의회, 예술인, 전문가 등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여 공정의 일관성과 완성도를 확보할 수 있는 ‘통합 추진’으로 사업을 변경하기로 했다. 2027년에 예정되었던 2단계 사업을 3년 앞당긴 2024년에 연이어 실시함에 따라 사업 기간도 단축(7년→4년)된다.

예술회관은 ‘통합 추진’ 사업안에 따라 2022년 7월 설계를 완료하여, 9월 착공, 2024년 8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리모델링 예산(계속비) 투자 계획을 변경, 2024년에 150억원을 추가 편성하여 총사업비 484억원으로 리모델링을 추진할 계획이다. 


리모델링 공사 중에도 인천문화예술회관의 가동이 멈추는 일은 없다. 시민과 예술인들의 공연 수요를 고려하여 대·소공연장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2022~23년에 걸쳐 대공연장과 인천시립예술단 연습실을 먼저 공사하고, 이어서 2024년에 소공연장을 손 볼 예정이다.

노후 시설 전면 교체를 통한 안전성 확보 및 무대환경 기능 개선
인천문화예술회관 리모델링은 공연장의 안전성과 전문성을 개선하는데 중점을 둔다. 공조배관, 보일러, 냉동기, 수배전반 등 노후가 심각한 건축 인프라가 전면 교체되며, 기계, 조명, 음향, 영상 등 핵심 무대시설도 다목적 전문 공연장에 적합하게 최신기술을 적극 도입한다. 무대제어 전용시스템, LED조명, 가변잔향장치, 입체음향 등을 보강하여 현재 공연제작 흐름에 부족함이 없는 환경 조성을 목표로 한다.

객석 및 편의시설 개선을 통한 새로운 관람 환경 조성
관객을 맞이하는 로비와 객석 또한 새 단장하여 관람만족도와 공연 집중도를 높인다. 객석 교체와 편의시설 확충, 발권·수표시스템 등을 개선하여 시민들이 휴식과 심미적 만족감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인천시립예술단 특성을 고려한 지원 환경 구축
상주단체인 인천시립예술단의 연습실도 쾌적하게 바뀐다. 각 예술단의 고유 특성을 고려하여 인테리어 및 냉난방, 공기질 등 실내 환경을 획기적으로 변화시켜 보다 나은 창작 환경을 구축할 것이다.

인천문화예술회관 오영철 관장은 “번화한 도심에 위치한 인천문화예술회관은 교통도 편리하여 접근성이 매우 좋다. 시민들이 편리하게 자주 찾을 수 있는 문화예술 일상화의 최적 입지를 갖춘 곳이다. 리모델링을 통해 공연예술의 산실로 새롭게 태어나 변함없이 인천의 중추적 문화공간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라는 다짐을 전했다.

리모델링이 완료되는 2024년은 인천문화예술회관이 개관 3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기도 하다. 이에 예술회관은 새 공간의 정체성을 담아 낸 C.I작업(이미지 통합)과 재개관 축제도 더불어 준비한다. 시민들과 함께하는 향후 30년을 향한 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다. 문의) 인천문화예술회관 032-420-2051


첨부파일

[공개]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 (제1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