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보도자료]인천지역 유통 한우고기 DNA 검사 결과 모두 한우로 확인

담당부서
정밀검사과 (032-440-5482)
작성일
2021-02-16
조회수
37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관내에서 유통되는 한우고기 55건을 대상으로 확인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한우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 이번 확인 검사는 설 명절 성수기를 맞아 젖소, 육우와 수입 소고기가 한우로 둔갑해 판매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실시하게 됐으며, 인천 소재 대형마트, 정육점 등 22개 업체에서 판매되는 한우고기 총 55건을 대상으로 1월 28일부터 2월 8일까지 진행됐다.
 
○ 확인 검사는 소에서 추출한 유전자의 본체(DNA)에서 소가 갖고 있는 한우의 유전적 특징과 털의 색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한우가 맞는지를 판정하는 방법으로 진행됐으며, 검사결과 검사대상 모두가 한우인 것으로 판정됐다.
 
○ 한편, 인천시는 보건환경연구원은 2009년 한우확인검사 시스템을 구축한 이후 매년 꾸준한 검사를 통해 부정축산물 유통을 방지하고자 노력해 오고 있다.
 
○ 최근 3년 동안 시중에서 유통되는 소고기 474건의 한우 확인검사를 실시해 3건의 한우 둔갑 소고기를 적발했으며, 해당 업소에 대해서는 관할 군·구로 하여금 과징금 또는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취하도록 조치했다.
 
○ 권문주 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고향 방문 및 모임을 자제하는 대신 한우 선물세트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철저한 검사를 통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한우고기를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1)3 인천지역 유통 한우고기 DNA 검사 결과 모두 한우로 확인.hwp 미리보기 다운로드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 (제1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