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천형 자활사업 활성화 추진한다

제공부서
자립정책과 / 김태수 (032-440-1542)
제공일시
2020-11-22
조회수
23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지난 20일 인천자활사업 활성화를 위한
‘인천자활사업 중·단기 발전계획 수립연구’최종보고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 지난해 8월 자립정책과가 신설되고 인천자활사업 발전계획수립을 위해 구성된 T/F 회의에서 인천시 특색에 맞는 자활사업 활성화방안 중·단기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고 인천시는 계획의 수립배경을 설명했다.
 
❍ 인천시는 지난 6월부터 인천복지재단에‘인천자활사업 중·단기 발전계획 수립’연구용역을 위탁하여 진행하였으며, 이번 연구를 계기로 인천자활사업 활성화를 위한 중·단기 발전전략을 수립하고 변화된 자활사업 환경에 맞춰 인천자활사업의 효과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 자활사업은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일자리와 급여를 제공하고 향후 자립을 위해 필요한 자산형성 지원 등 종합적인 자립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인천지역의 자활센터는 9개 군·구 11개소, 자활근로사업단 121개소, 자활기업 35개소, 광역자활기업 3개소로 운영되고 있으며 3,281명이 자활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 이번 연구에서는 인천시 취약계층의 자활자립을 위한 공공일자리 확대를 위해 정부의 5대 표준화사업‘집수리, 청소, 간병, 재활용, 외식’위주의 자활사업에서 벗어나 산업적·제도적·조직적인 관점에서 인천지역의 자활사업 환경 분석을 진단하고 취업률 변화와 구·신도심 간 격차, 고령 지역사회 특성을 반영하여‘도시재생, 친환경, 지역사회돌봄, 작업환경구축’분야에서의 자활사업 모델을 제안하였다.
 
❍ 조명노 인천시 자립정책과장은“이번 연구를 토대로 저소득층의 자활일자리 창출과 자립지원을 위해 지역특색을 살린 인천형 자활사업을 개발하겠다”고 말하며,“자활근로사업 일자리 확대 등을 통해 저소득층의 자활을 촉진하고 탈빈곤 자립지원을 통한 새로운 인천자활사업의 도약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미지파일

noname01.png 다운로드

첨부파일

(1)6 인천형 자활사업 활성화 추진한다.hwp 다운로드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 (제1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대변인실
  • 문의처 032-440-3079
  • 최종업데이트 2020-10-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