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 바로가기

역사자료관

중구 응봉산(鷹峰山) 기슭에 위치한 역사자료관(歷史資料館)은 이웃한 자유공원 및 제물포구락부와 함께 개항 후 인천 한 세기의 시대적 편린을 그대로 간직한 곳이다.
역사자료관은 아름다운 정원을 끼고 있어 개항 후(1900년 경) 일본인 사업가(河野竹之助)의 저택이었다가 광복 후에 동양장(東洋莊)이라는 서구식 레스토랑으로 또 송학장(松鶴莊)이라는 사교클럽으로 사용된 일이 있었으나, 1965년 인천시에서 매입하여 한옥 건물로 개축, 1966년 시장공관으로 변화하게 되었다.

개축공사의 계획은 12대 윤갑로(尹甲老) 시장때였지만(1965.2~1966.7) 부임한 것은 13대 신충선(申忠善) 시장이었다.(1966.7~1966.9) 그러나 신충선 시장은 두 달여 만에 순직함으로써 본격적인 공관시대(公館時代)는 14대 김해두(金解斗) 시장부터였다고 할 수 있다.(1966.9~1969. 5) 인천항이 내려다보이는 수려한 경관과 정원으로 이름이 나 있는 이 공관을 거쳐간 역대 시장은 최기선(崔箕善)시장까지 모두 17명이었다.

100년이 넘는 역사의 자취를 가진 이 곳은 1965년부터 2001년까지 인천시장의 공관으로 사용되다가, 2001년 10월 8일 역사자료관으로 개관하였다. 역사자료관은 인천의 역사를 집적하는 곳으로 시사(市史)자료의 발굴과 수집을 통해 이를 정리, 발간하는 시사편찬위원회 기능까지 겸하고 있다. 매년 《인천역사문화총서》를 발간하고 있으며, 2003년~2012년까지 총 71권의 인천 역사자료가 출간된 바 있다.

인천이라는 이름이 탄생한지 600년이 되는 2013년 10월 15일 인천시민의 날을 기해 인천정명(定名)600년 기념『인천광역시사』(3권)와『사진으로 보는 인천시사』(2권)도 편찬되었다. 이밖에도 인천을 주제로 한 〈학술대회〉와 〈사진전시〉 및 〈향토사 강좌〉가 꾸준히 개최되고 있어 인천사 연구의 중심센터로 기능하면서 인천 시민이 향토 역사를 흥미롭게 접하고 느낄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제4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문화재과
  • 문의처 440-8382
  • 최종업데이트 2019-11-29
바로가기 QR코드 - www.incheon.go.kr/IC0403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