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내 집 음쓰는 내 집에서 처리” 인천시, 음식물쓰레기 감량화 사업 본격 시행

-- 올해 38억 원 투입, 가정용 감량기 2,500대, 대형 감량기 80대 설치 --

제공부서
자원순환과 / 김도현 (032-440-3574)
제공일시
2021-04-14
조회수
184

“내 집 음쓰는 내 집에서 처리” 인천시, 음식물쓰레기 감량화 사업 본격 시행 관련 이미지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음식물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감량기와 종량기 보급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음식물쓰레기는 배출과 수거·운반 과정에서 악취와 해충 등 생활환경이 저해되고, 처리 과정에서 폐수가 다량 발생해 발생지에서 양을 줄이는 것이 가장 좋은 처리 방법이다.
 
이를 위해 올해 38억 원을 투입해 단독·다세대 주택에는 가정에서 자체 처리가 가능한 가정용 감량기 2,500대 보급을 지원하고, 공동주택에는 1대당 150세대가 이용 가능한 대형 감량기를 80대 설치할 계획이다.
 
※ 음식물 감량기는 건조, 발효 등의 방식으로 수분을 제거하여 투입량
대비 70~80% 정도 감량 효과가 있음
 
가정용 감량기는 품질인증을 받은 기기를 구입하는 세대에 최대 30만원까지 사후 보조금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방법은 세대주가 감량기를 자부담으로 우선 구매한 후 1개월 이내 주소지 관할 군·구에 구비서류를 제출해 보조금을 지원받는 방식이다.
 
계양구는 지난 3월 23일부터 300대 지원을 시작했고, 남동구는 6월부터 200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그리고 하반기에는 인천시 전체 군·구를 대상으로 수요조사 후 2,000대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대형 감량기는 부평구 52대와 계양구 5대를 아파트 단지에 보급하고 있으며, 하반기에 23대를 군·구 수요조사 후 보급 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58억 원을 투입해 그간 추진했던 공동주택 RFID 종량기 사업에 대한 보급률을 2025년까지 100%로 끌어 올릴 계획이다.

RFID 종량기는 음식물쓰레기 무게를 측정해 수수료를 차등 부과하는 기기이다. 종량기 보급 사업을 통해 공동수거용기를 사용하는 기존 아파트에서 배출량과 관계없이 단지별로 동등하게 수수료를 내고 있는 불합리함을 바로 잡을 수 있다.
 
정낙식 시 자원순환과장은 “음식물 감량화 사업이 기존 자원화시설에 의존했던 처리 방식을 다변화하고, 음식물 처리를 먼저 수거해 처리하는 방식에서 처리하고 수거하는 방식으로 체계를 변경하고자 한다” 며, “2025년까지 지속적인 사업 추진을 통해 ‘환경특별시 인천’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파일

noname01.png 다운로드

첨부파일

(1)1 인천시 음식물쓰레기 감량화 사업 본격 시행.hwp 미리보기 다운로드

(1)1 인천시 음식물쓰레기 감량화 사업 본격 시행.pdf 미리보기 다운로드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 (제1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대변인
  • 문의처 032-440-3064
  • 최종업데이트 2021-03-23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