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탄소중립 위해‘영흥화력발전 조기폐쇄’반드시 필요

-- 인천시, 화력발전시설 있는 강원, 충남, 전남과 대정부 공동건의 --

제공부서
환경기후정책과 / 노금호 (032-440-8592)
제공일시
2021-09-09
조회수
173

탄소중립 위해‘영흥화력발전 조기폐쇄’반드시 필요 관련 이미지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9월 9일 강원도, 충청남도, 전라남도와 함께 대한민국 정부의 탈석탄 동맹 가입 및 친환경 에너지로의 조속한 전환 추진토록 건의문을 전달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탈석탄동맹(PPCA)에 가입한 인천 등 4개 시도는 화력발전시설이 있는 지역으로, 탄소중립 이행과 기후 위기를 멈추기 위해서는 탈석탄이 필수사항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시도지사 명의로 채택된 건의문을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탈석탄동맹(PPCA, Powering Past Coal Alliance)은 2017년 제23차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3)에서 영국과 캐나다 주도로 창립됐다. 기후변화와 대기오염의 원인인 석탄발전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유럽연합(EU)회원국은 2030년까지, 나머지 국가는 2050년까지 석탄발전을 중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우리시의 탄소중립를 위해서는 반드시 영흥화력발전의 조기폐쇄가 필요하며, 현재 수립중인 2050 탄소중립 전략에는 「탄소중립기본법」을 반영해 탄소 없는 건강하고 깨끗한 인천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인천시는 2023년에 개최될 제28차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인천에서 유치하고자 추진 중에 있다.
 
이미지파일

noname(4).png 다운로드

첨부파일

(4) 탄소중립 위해 영흥화력발전 조기폐쇄 반드시 필요.hwp 미리보기 다운로드

(4) 탄소중립 위해 영흥화력발전 조기폐쇄 반드시 필요.pdf 미리보기 다운로드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 (제1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대변인
  • 문의처 032-440-3064
  • 최종업데이트 2021-03-23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