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천 전역 ‘1만6천여 대 CCTV’ 시민안전 지킨다

-- 인천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운영센터 본격 운영, 현판식 개최 --

담당부서
스마트도시담당관 / 정채영 (032-440-8932)
제공일시
2021-09-30
조회수
194

인천 전역 ‘1만6천여 대 CCTV’ 시민안전 지킨다 관련 이미지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30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운영센터’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현판식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송민헌 인천경찰청장, 윤웅장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 성기욱 인천스마트시티주식회사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운영센터를 둘러보고 통합플랫폼을 시연했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6억 원 등 총 16억 5천만 원을 투자해 시스템을 구축해 2달간의 시험운영을 거쳤다.
 
이제 인천시 어디서든 사건·사고가 발생하면 112치안종합상황실, 119종합상황실, 법무부 위치추적관제센터와 현장 출동요원에게 상황 발생지점 인근의 CCTV영상이 실시간 공유된다. 영상을 통해 현장상황을 파악함으로써 긴급 상황에 신속한 대응과 골든타임 확보가 가능해졌다.
 
특히, 전통시장에 설치된 화재감지센서에 이상 징후가 감지되면 시장 내 CCTV영상이 119종합상황실로 표출 되도록 하는 전통시장 화재경보 연계서비스를 계산시장, 작전시장에 시범 설치했다. 이는 인천시가 통합플랫폼 구축 1단계 사업 목표를 ‘스마트 안전도시’에 방점을 두고 추진한 결과이다.
※ (연계서비스) ▴법무부·112·119 현장 영상 지원, ▴수배차량 검색 지원, ▴재난상황
대응 지원, ▴전통시장 화재경보시스템 연계(시범), ▴버스정류장 긴급상황정보 연계(시범),
▴안심in 연동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은 방범, 교통, 환경 등 ICT기반의 시스템을 서로 연계해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더욱 효율적으로 도시를 관리, 감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김지영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운영센터 운영으로 범죄를 사전에 예방해 시민 안전 체감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앞으로 안전 분야뿐만 아니라 쓰레기, 교통, 원도심 개발 등의 도시문제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지파일

통합플랫폼.png 다운로드

첨부파일

(3)1 인천 전역 1만6천여 대 CCTV 시민안전 지킨다.hwp 미리보기 다운로드

(3)1 인천 전역 1만6천여 대 CCTV 시민안전 지킨다.pdf 미리보기 다운로드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 (제1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대변인
  • 문의처 032-440-3064
  • 최종업데이트 2021-03-23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