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천 부평역 지하상가에 등장한 네 발로 걷는 정찰로봇

-- 인천시, ‘AI·5G 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 개시 --

담당부서
전략산업과 / 김미영 (032-440-3108)
제공일시
2022-11-25
조회수
459
 

인천 부평역 지하상가에 안내로봇, 배송로봇과 감시정찰로봇이 등장해 시민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25일 인천 부평역 지하상가에서 정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AI·5G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지난 5월 선정된 『AI·5G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은 쇼핑몰, 대형역사 등 시민이 자주 찾는 시민밀접시설에 다종·다수의 로봇을 도입해 시민 편의 증진 및 사회문제 해결을 도모할 뿐만 아니라 로봇 대중화를 통해 서비스 로봇 전문기업을 육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사업 규모는 19억 원으로,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간 인천 부평역과 지하상가에서 안내로봇, 배송로봇, 제빵로봇, 웨어러블로봇, 감시정찰로봇 등 총 5종 15대의 로봇 실증을 진행하며, 인천테크노파크, 인천교통공사,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유진로봇 및 ㈜시스콘이 공동으로 수행한다.

 

이번 사업을 위해 인천시는 로봇 실증의 현장기지로 활용할 ‘인천 AI·5G 로봇실증 지원센터’를 부평역 지하상가에 구축했다. 센터 내에 다양한 실증로봇들과 함께 5G 통신망을 기반으로 로봇의 센서와 영상정보를 실시간 수집, 제어하기 위한 통합원격관제시스템도 설치완료했다.

 

이로써 내년까지 부평역 및 부평역 지하상가에서 통합원격관제시스템을 활용한 실증로봇 5종의 임무 수행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실증로봇별 임무를 보면 ▲감시정찰로봇은 역사 내 순찰을 ▲배송로봇은 지하상가 점포 간 물품배송을 ▲제빵로봇은 로봇빵 제조를 ▲웨어러블 로봇은 역무원 및 상인들의 고강도·반복작업 보조를 ▲안내로봇은 방문객의 길 안내를 수행한다.

 

조인권 인천시 경제산업본부장은 이날 출범식 자리에서 “로봇은 우리 삶의 질 향상에 필수적인 수단으로, 이번 실증을 통해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로봇을 적극 활용하게 될 것이며, 장기적인 경기 침체 상황에서 지하상가에 다수·다종의 로봇들이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로봇산업 발전과 로봇을 통한 시민 편의 증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참여기관들을 격려했다.
 
첨부파일

(3) 1 인천 부평역 지하상가에 등장한 네 발로 걷는 정찰로봇.pdf 미리보기 다운로드

(3) 1 인천 부평역 지하상가에 등장한 네 발로 걷는 정찰로봇.hwp 미리보기 다운로드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 (제1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홍보담당관
  • 문의처 032-440-3064
  • 최종업데이트 2022-08-14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