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유정복 시장, 제물포 르네상스 현장 찾아 속도감 있는 추진 당부

-국립인천해양박물관, 동인천역 주변 복합개발사업, 숭인 지하차도 건설현장 등 방문-

담당부서
섬해양정책과 / 왕규진 (032-440-4822)
제공일시
2024-04-03
조회수
107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중·동구 일대 제물포르네상스 사업 현장을 점검하고 속도감 있는 추진을 당부했다.

인천광역시는 3일 유정복 시장이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 현장과 동인천역 일원 복합개발사업 현장, 숭인지하차도 건설현장 등 원도심 개발사업 현장을 차례로 찾아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먼저 유정복 시장은 수도권 최초 국립해양문화시설이 될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 현장을 찾아 추진 현황을 살펴보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중구 북성동 월미도 갑문매립지에 건립 중인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지상 4층 규모로, 부지면적은 축구장(7,140㎡) 약 3.7개 규모인 2만6,530㎡에 달한다. 4개의 상설전시관과 1개의 기획전시실을 갖췄으며, 현재 공정률은 95%로 유물 배치와 시범 운영 후 오는 하반기 개관 예정이다.

이후 유정복 시장은 인천시의 대표적인 원도심 개발사업 중 하나인 동인천역 일월 복합개발사업 현장과 숭인지하차도 및 연결도로 건설공사 현장을 찾아 공사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동인천역 일원 복합개발 사업은 민선 8기 1호 공약인 ‘제물포르네상스 프로젝트’ 중에서도 핵심사업으로 꼽힌다. 인천도시공사가 참여하는 공영개발 방식으로 동인천역 일원(약 10만㎡)을 전면 개발할 예정인데 민선 8기 내 착공이 목표다.

‘숭인지하차도 및 연결도로 건설공사’는 중구 삼익아파트~동구 동국제강을 연결하는 전체 연장 2.92㎞, 폭 50~70m의 왕복 4~6차로로, 그중 송현고가교 468m, 송현터널 410m, 지하차도 950m, 일반도로 1,092m다. 지난 2022년 착공해, 3월 현재 기준 공정률은 30.7%로 2025년말 개통 예정이다.

유정복 시장은 “지역 주민들은 물론 상인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어 더 이상 원도심 개발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동인천역 일대를 원도심 발전의 핵심 거점으로 조성하고, 원도심 일대 교통망을 확충하는 등 시민들이 혁신적인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유정복 시장은 지난 1일 발생한 석남동 가방 창고 화재현장을 찾아 화재 수습상황을 살피며 화재진압에 고생한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취약 시설물에 대한 소화설비 점검과 안전교육을 당부했다.
첨부파일
(3) 1 유정복 시장, 제물포 르네상스 현장 찾아 속도감 있는 추진 당부.hwp 미리보기 다운로드
공공누리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공보담당관
  • 문의처 032-440-3066
  • 최종업데이트 2023-05-18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