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천지역 38만 소상공인들의 부담완화 및 매출 증대 지원

-고금리 등 복합위기 돌파를 위한 금융지원 다각화 및 대폭 확대-

담당부서
소상공인정책과 / 김담희 (032-440-1742)
제공일시
2024-04-18
조회수
88
인천광역시가 글로벌 복합위기 속에서 소상공인의 경영위기가 가속화되지 않도록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지역 상권을 회복하기 위한 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소상공인에게 시중 대비 낮은 금리로 장기간의 융자를 지원하고자 올해 총 5,740억 원의 정책자금 지원 계획을 수립하여 지원하고 있다.
이는 2023년도 2,400억 원 규모 대비 2배 이상(139%) 증가*한 규모로써 고금리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금융 애로가 높은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을 돕는 역할을 적극 수행하고 있다.
* 소상공인 특례보증(2,250억 원), 소상공인 원금상환유예(3,440억 원), 소상공인시장진흥자금(50억 원)

특히 2024년도는 소상공인의 정책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정책자금의 확대와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

2023년부터 시작한 「희망인천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민간 금융기관인 5개 시중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출연금 110억 원을 확보하여 총 1,600억 원의 정책자금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에는 시중 5개 은행*외에도‘카카오뱅크’의 참여를 이끌어 출연금 5억 원을 추가 확보하고, 기존 은행의 출연금도 10억 원 증액 확보하여 연초 계획보다 225억 원을 확대한 1,700억 원의 정책자금을 마련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로써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에 전방위적으로 지원함은 물론, 카카오 뱅크 참여를 통해 비대면으로 신속하고 간편하게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편리성까지 제공해 줬다.
* 5개 은행 : 신한, 농협, 하나, 국민, 우리

이외에도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정책자금 지원의 다변화를 꾀했다. 예측하지 못한 고금리 등으로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대출 상환 부담을 낮춰주기 위하여 예산을 신규 편성(34.4억 원)했다. 원금상환유예와 보증료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의 자금 유통 어려움을 해소하고, 소공인 특례보증 한도액을 상향 조정(0.3억 원→1.5억 원)해 수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정책자금을 재편했다.

박찬훈 시 경제산업본부장은 “소상공인을 위해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소상공인 단체 등 관계자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소상공인의 현실과 어려움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겠다”며 “소상공인의 당면 현안에 적극 대응하고 소상공인이 경영 기반을 안정화하기까지 상황에 걸맞은 유연한 정책을 빈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2) 2-2 인천지역 38만 소상공인들의 부담완화 및 매출 증대 지원.hwp 미리보기 다운로드
공공누리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공보담당관
  • 문의처 032-440-3066
  • 최종업데이트 2023-05-18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