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 바로가기

지명유래

검단동

분류
서구
출처
2002년도 인천광역시사
담당부서
문화재과 (032-440-8383)
작성일
2013-12-01
조회수
4522

검단
신(神) 또는 왕(王)을 뜻하는 고대어 검[黔=儉=衿]과, 곡(谷. 마을)을 뜻하는 고대어 단[丹=旦=屯=呑]의 합성어로, 즉 신 또는 왕의 마을, 또는 신에게 제사를 지내는 마을이라는 뜻에서 ‘검단(黔丹)’이라 칭했다고 이해된다.

대곡동(大谷洞)
큰 골짜기에 위치한 마을이라 하여 ‘한골’·‘황골’·‘황곡’ 등으로 부르게 되었다고 하는데, 이를 한자로 쓰면서 ‘대곡(大谷)’이라 하였다.

두밀(斗密)
마을의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마치 네모진 말[斗] 같이 생겼다 하여 마을 이름을 ‘두밀(斗密)’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한편 일설에 의하면 망해사(望海寺) 주지가 이 마을은 어느 곳이나 우물을 파도 샘이 말[斗]로 솟아난다 해서, ‘두밀’이라 칭하게 되었다고 한다. 또 마을의 주위 산이 병풍처럼 모여있어 다른 고을과는 왕래가 뜸하였지만 쌀을 말에 부으면 말이 보이지 않을 만큼 인심이 후하다 하여 ‘두밀’이라고 전한다. 그리고 산이 사방으로 막히고 나무가 울창하고 조용한 마을로 두견이 와서 놀며 계곡도 깊은 곳이어서 두곡(杜谷)이라 부르게 되었다고도 한다.

태정(台亭)
선조의 부마인 신익성의 부인인 정숙 옹주가 지금의 황곡부락에 거주하면서 아기를 낳았는데 이곳에 태를 묻었다하여 ‘태정’이라 부른다.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제4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