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 바로가기

지명유래

(검단동) 불로동(不老洞)

분류
서구
출처
2002년도 인천광역시사
담당부서
문화재과 (032-440-8383)
작성일
2013-12-01
조회수
3906

전설에 따르면 마을 앞산인 만수산(萬壽山)에 산삼을 비롯하여 각종 약초가 많았는데, 어느 노인이 이 산에 올라가 산삼과 약초를 채취하여 이것이 나물인지 알고 먹은 후 장수하였으며, 후에 이 소문을 들은 사람들이 만수산의 불로초(不老草)를 캐기 위하여 많이 모여들었다. 그 때부터 이 마을을 ‘불로동(不老洞)’이라 부르게 되었다.

목지(木枝) 마을
옛날 마을 안에 당집 한 채가 있었는데, 뒤에 있는 큰 나무의 가지가 당집을 덮었다 하여 ‘목지(木枝)’라는 마을 이름이 생겼다.

마전동(麻田洞)
옛부터 이 마을에서 삼[麻]을 많이 재배했기 때문에 ‘마전(麻田)’이라 불리웠다.

여래(如來)
원래는 마을 이름이 ‘여리’였으나 이 마을을 지나던 풍수장이가 ‘여래(如來)’로 고치면 마을이 풍요롭게 될 것이라 하여 그 말을 따라 고쳤다고 한다. 또 예전에 이 마을에 살면서 적선(積善)을 많이 한 여래(如來)라는 승려를 기리는 뜻에서 승려의 이름을 마을 이름으로 쓰게 되었다.

가현(歌絃)
가현산(歌絃山) 남쪽 큰 골에 자리 잡은 마을이기에 산이름을 따서 ‘가현(歌絃)’이라 부르게 되었다.

가현산(歌絃山)
검단동과 양촌면 간의 경계에 위치한 해발 215m의 산이다. 원래 산의 형세가 코끼리 머리 모양같다고 하여 고려시대부터 ‘상두산(象頭山)’이라 불러 왔다. 그 후 ‘개연산(開連山)’ 또는 칡이 번성하다는 의미의 ‘갈현산(葛峴山)’이라 불리워지기도 하였다.

원현(院峴)
조선시대에 중국 사신들이 쉬어가는 집이 있어 숙소로 사용하였으며 마을 앞에 고개가 있어 두 글자를 합하여 ‘원현’이라 불렀다.

완정(完井)
고려시대부터 이 마을에 우물이 있었는데 물 맛이 좋고 물이 잘 나서 ‘완정’이라 칭하였다고 한다.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제4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