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 바로가기

인천인물

유군성(劉君星 : 1880∼1947년)

작성자
2002년도 인천광역시사
작성일
2013-12-01
조회수
608

유군성은 강화 태생으로 10여 세 때 인천 항구로 옮겨와서 사동(沙洞)에 자리를 잡고 제재소와 정미소를 경영하여 명실공히 갑부의 위치에 올랐다. 그러나 그는 부호이면서 보기 드문 자선가로서 온후장자(溫厚長者)의 구실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제 말기 통제시대에 들어서자 사업이 차츰 기울어 만년은 매우 궁핍한 가운데 마쳤다. 사업소 문을 내릴 때에도 재산을 정리하면서 자식들만이 아니라 부리던 사람들에게도 재산을 골고루 분배하는 데 인색치 않았다.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제4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