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 바로가기

인천인물

유항렬(劉恒烈 : 1900∼1971년)

작성자
2002년도 인천광역시사
작성일
2013-12-01
조회수
792

유항렬은 충남 공주 출신으로 신순성(愼順晟)에 이어 두 번째로 1925년에 도쿄상선학교(東京商船學校)를 졸업했다. 귀국 후 1926년 조선유선주식회사에 입사하여 영강환(榮江丸), 평안환(平安丸) 등의 기선(汽船) 함장으로 10여 년 간 인천 - 칭타오(靑島) - 상하이(上海) 간을 운항했으며, 한국 최초로 인천항 도선사(導船士) 자격을 취득했다. 인천항은 간만의 차가 특히 심하고 내항으로 진입하는 수로가 좁아 어느 항구보다도 도선사의 숙련을 요하는 곳이다.
그리하여 유항렬은 1947년 인천항으로 상륙하는 미국의 리퍼블릭 선단을 입항시키는 데 큰 공헌을 하였고, 인천상륙작전과 1·4 후퇴 당시 수천 척의 유엔군 함정과 군용선의 수로 안내를 도맡아 했다. 1970년 정년 퇴임 때까지 도선사의 임무를 충실히 해냈다.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제4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