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명기(朱命基 : 1884∼1952년)

작성자
2002년도 인천광역시사
작성일
2013-12-01
조회수
1428

주명기는 일제시대 몇 안 되는 인천의 대지주였다. 내동(內洞)에 포목점을 차려 크게 번창시켰다. 그리하여 당시 인천의 10대 부호에 들어갔다.
인천에 미두(米豆) 경기가 한창일 때 미상조합상(米商組合長)을 지냈으며, 일본인과 상공회의소를 합병하게 된 후 부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그의 형제들인 봉기(奉基), 정기(定基), 원기(元基)들도 각 방면에서 많은 활동을 했는데, 정기는 상공회의소 상무의원을 지냈고 1960년 민주당 정권 때에는 한국미창(韓國米倉) 사장으로 발탁되어 수완을 보이기도 했다.

공공누리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제4유형)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의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